6년 만에 완전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올 뉴 투싼. 현대자동차의 대표 SUV만큼 그 출시와 함께 폭발적인 관심과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SUV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를 고려해서 이번 올 뉴 투싼은 두 가지 라인업을 가지고 태어났습니다. 2.0디젤 엔진 라인과 1.7디젤에 7단 DCT까지 겸비한 피버 라인인데요. 오늘은 높은 효율과 가속 쾌감, 개성 있는 스타일까지 동시에 만족시켜주는 투싼 FEVER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투싼 FEVER의 탄생


투싼피버

[이미지 출처: GQ]


투싼 FEVER는 짜릿한 가속 쾌감과 고효율을 가지고 태어난 투싼 1.7 UII 디젤 엔진 모델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아라 블루, 세도나 오렌지의 컬러 셀렉션은 물론 다운사이징 엔진의 효율과 7단 DCT의 조화를 가진 FEVER는 다이나믹하고 강인한 2.0과는 차별화된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타일리쉬한 디테일, 투싼 FEVER

 

투싼FEVER

[이미지 출처: GQ]


투싼 FEVER와 2.0라인과 가장 큰 차이점을 꼽으라면 바로 피버만의 전용 컬러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2.0라인과는 다르게 라디에이터 그릴, 프론트 스키드 플레이트, 아웃 사이드 미러, 사이드 몰딩에 흰색 포인트를 넣어 조금 더 스타일리쉬한 올 뉴 투싼을 가질 수 있게 하였습니다. 


올뉴투싼


인테리어에서는 스티어링 휠, 센터페시아, 기아 레버 콘솔부, 시트백 포켓, 콘솔 스티치, 도어핸들, 에어벤트, 버튼 시동 링, 시트에 피버만의 전용 컬러가 들어가 외장과 같은 컨셉으로 즐거운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운사이징 1.7 디젤엔진과 7단 DCT의 환상적인 조화 


투싼1.7디젤엔진


투싼 FEVER의 UII 1.7 e-VGT 디젤 엔진은 고효율의 다운사이징 엔진으로 최고출력 141마력 / 최대토크 34.7kg.m의 힘을 자랑합니다. 다이내믹한 주행에도 모자람 없는 다운사이징 1.7 UII 디젤 엔진은 7단 DCT의 조합으로 15.6km/ℓ의 놀라운 연비를 가져다 줍니다. 이로써 투싼 FEVER와 함께한다면 이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을 위해 연비를 포기하지 않아도 됩니다. 



안전함은 변함없는 투싼 FEVER


투싼FEVER


투싼 FEVER는 차체 강성을 강화하기 위해 초고장력 강판 적용 비율을 18%에서 51%로 높였습니다. 더불어 차체 구조 간 결합력 강화를 위해 구조용 접착체를 102m로 대폭 늘렸습니다. 운전석, 동승석, 앞좌석 사이드, 커튼까지 6 에어백 시스템을 적용하여 운전자 및 동승자를 위한 실내 안전성도 높였습니다. 또한, 앞 차량의 급정지에 대비해 추돌 상황을 막는 자동긴급제동장치(AEB)를 국산 SUV 최초로 장착하였습니다. 이로써 투싼 FEVER는 안전하게 다이내믹하고 효율적인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투싼피버

[이미지 출처: GQ]


투싼의 세련된 익스테리어와 편안한 인테리어, 그리고 안전성까지 공유하면서도 다운사이징 1.7디젤엔진의 효율성과 7단 DCT의 매력을 마음껏 즐길 수 있는 투싼 FEVER. 올 뉴 투싼을 소유하고 싶어하는 모두에게 또 하나의 행복한 고민을 안겨주는 매력적인 SUV임이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