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I 이종철(월간 w.e.b. 편집장)



자동차리스

[ 내 차를 가장 저렴하게 구매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


자동차는 소유하는 것이다? 주택과 더불어 가정의 중요한 소비재 중 하나였던 자동차 소유에 대한 개념이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이유는 장기렌터카, 마이크로렌터카 등의 ‘빌려 타는’ 개념과 현금 대신 자동차를 대출받는 리스 등의 상품이 다양하게 소개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택을 마련하는 방법이 구매, 전세, 월세 등 여러 방법이 있듯 내 자동차를 마련하는 방법도 이렇게 여러 가지입니다. 이중 어떤 방식이 어떤 사용자에게 맞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현대자동차 차종



장기렌트의 장점 ‘부가 비용 없음’


렌터카는 시간 단위로 빌려 쓰는 공유경제의 일종입니다. 마이크로 렌터카부터 일반 렌터카, 장기렌터카 등 다양한 방식으로 나눌 수 있는데요. 이 중에 계약 기간을 정해 저렴하게 장기간 차를 빌려 타는 것을 장기렌터카라고 합니다.

장기렌트를 포함한 렌터카의 원리는 렌터카 회사가 자동차를 직접 구매해 이를 소비자에게 빌려주는 것입니다. 이 과정에서 자동차의 소유권은 렌터카 업체에 있으므로 보험료, 자동차세, 소모품 비용 등은 렌터카 회사에서 직접 부담합니다. 그리고 이를 사용료에 일부 포함해 소비자에게 빌려주는 방식으로 계약한 가격 외 별도의 비용이 들지 않습니다. 유류비를 제외하면 예상한 금액대로 내면 되므로 계산이 편리하고 귀찮은 보험계약 등의 절차가 없습니다.

또한, 렌터카 업체 특유의 장점으로 LPG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있겠죠. 그런데 장기렌트의 몇 가지 특성은 자동차리스와 매우 유사합니다. 그렇다면 차이점은 무엇이 있을까요?


제네시스

[ 장기렌트 인기 차량 제네시스 ]



리스는 현금 대신 자동차를 대출하는 개념


자동차리스(Lease)는 자동차를 타는 자체나 과정은 장기렌트와 유사합니다. 그러나 계약 업체의 업종이 다릅니다.

리스는 현대캐피탈 등의 ‘금융 업체’에서 차를 빌려주는 것을 말합니다. 자동차를 구매할 때도 캐피탈에 할부를 끊어 구매할 수 있듯, 자동차리스 계약은 금융업체와 계약을 해서 돈 대신 자동차 사용료를 대출받고 갚아나가는 과정입니다. 이외의 특성은 금융업과 완전히 같습니다. 예를 들어 4,000만원을 빌릴 수 있는 사람이 2,000만원의 자동차를 빌렸다면, 다른 대출을 받을 때 나머지 금액만을 대출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이외 장기렌터카와 다른 점이라면, 리스 차량은 소모품비, 부가세 등은 금융법에 따라 명의 등록자인 개인이 부담하게 됩니다. 즉, 장기렌터카는 임대업, 자동차리스는 금융업에 해당하게 됩니다.


에쿠스

[ CEO가 즐겨 타는 리스 차량 에쿠스 ]



장기렌터카 및 자동차리스 시장 성장의 이유는?


장기렌터카 및 리스 상품의 최초 대상은 개인이 아닌 기업이었습니다. 그런데 전 세계 경제가 어려워지며, 동시에 ‘소유’의 개념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흐름을 타고 렌탈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는 것입니다. 합리성, 저비용을 중시하는 젊은 소비자층은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구매 및 소유보다는 실사용에 초점을 맞춰 합리적으로 소비하길 원하는 성향이 강합니다. 따라서 차나 집 등이 필요할 때 빌려 쓰는 현상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이죠. 예를 들어 렌터카를 뜻하는 번호판 ‘허’, ‘호’, ‘하’ 글자에 대한 거부감이 연령층이 낮아질수록 함께 낮아진다는 점은 이를 방증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AJ렌터카의 자료에 따르면 해당 글자에 대한 거부감이 20대에서는 52.5%, 30~40대에서는 68%, 50대에서는 70.3%로 나타났습니다(관련 자료 바로 가기). 즉, 운전 가능 연령대 중 가장 어린 20대의 약 절반이 렌터카에 대한 거부감이 없다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블로그 ‘카 셰어링’ 콘텐츠를 참고하시면 공유 경제에 관한 내용을 더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 


합리적이고 가벼운 운전 생활, 소유보다 공유하는 ‘카 셰어링’


공유경제 이론

[ 소유보다 소비 혹은 접촉을 예측한 ‘공유경제’ 이론의 제레미 리프킨 ]



장기렌트, 자동차리스, 자차구매 중 자신에게 가장 맞는 방법은 무엇일까


장기렌트와 자동차리스는 납부 방식이 비슷하므로 소비자 단계에서는 크게 구분하지 않고 있는 시장입니다. 그러나 운전 행태에 따라 설계가 다르므로 자신에게 맞는 방법을 잘 구분해야 합니다. 렌터카의 경우 개별소비세, 취득세 등의 면세혜택이 있으며 동시에 렌트비가 리스와 크게 차이 나지 않으므로 확실한 비용절감 효과가 있습니다.

리스의 경우 필수항목인 취등록세나 임대료 등은 꼭 납부해야 하지만, ‘선택항목’ 영역이 장기렌터카보다 많습니다. 공채, 자동차세, 보험료, 차량서비스 요금 등이 선택항목에 포함됩니다. 따라서 자신의 예금 상태와 현금소비 패턴에 맞게 유용하게 설계할 수 있는 것입니다. 또한, 일부 사람들이 꺼리는 ‘허, 호, 하’ 번호판이 아닌 일반 번호판을 받을 수 있는 장점도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개인리스

[ 현대자동차 리스 프로그램 상세정보 ]


따라서 평균 주행거리가 길고, 차량 10부제 적용을 원치 않는 운전자는 장기렌터카가 적합합니다. 반대로 주행거리가 일정하고 다양한 설계로 현금 유동성을 높이고 싶은 운전자에게는 자동차리스가 더 유용할 수 있습니다. 리스의 경우 운전 거리를 계약해두기 때문에 거리를 초과할 경우 추가로 비용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쏘나타

[ 구매 프로그램은 달라도 쏘나타의 높은 인기는 한결같다 ]


이 두 방식을 자차 구매 방식과 비교해서 구매할 수도 있는데요. 이 두 방식 역시 계약 기간이 끝나면 인수가 가능하므로 자차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다만 처음부터 일시불로 차량을 구매했을 때와 총비용에서 일부 차이가 납니다. 예를 들어 리스 차량으로 인기인 쏘나타를 2015년 기준으로 구매한다고 하면(롯데렌터카 기준), 초기비용은 자차구매가 가장 크지만 36개월을 탄 후 중고매각을 했을 때 기준으로 비용을 따져보면 자차 구매는 약 총 3,778만 원, 장기렌트는 약 3,941만 원 정도의 금액이 들게 됩니다. 약 163만 원 정도의 비용 차이가 있는 것이죠. 이는 다른 인기 차종인 아반떼, 싼타페 등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반대로 잔존가치 하락이 크고 초기 비용이 많이 드는 에쿠스, 제네시스 등의 고급 차는 장기렌터카와 자차 구매 및 중고매각 방식의 가격 차가 일반 차종보다 크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제네시스 등의 고급 차를 운전하고 싶다면 장기렌터카 방식을 활용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또는, 현금 유동성을 고려하여 리스, 장기렌터카, 자차 구매의 순서로 유리함을 따질 수도 있을 것입니다. 


현대자동차 노후차 교체 특별지원

[ 현대자동차 10월 개별소비세 30%인하 + 노후차 교체 특별지원 프로그램 ]


자동차 구매 방법은 이렇게나 다양하고, 어느 방법이 최고라고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각 방식만의 장점들이 있습니다. 소비 패턴이 단순히 구매에서 장기렌트로 넘어간다기보다는 다양화되고 있는 것으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여전히 자동차는 부의 상징과 안정감을 느끼는 소비재이자 가장 보여주기 쉬운 재산이기도 하니까요.

장기렌트나 리스 전문업체와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 있다면, 개인적으로는 먼저 자동차 브랜드의 할인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꼼꼼히 파악해보시기를 권합니다.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자동차 브랜드들이 내건 프로모션으로 비용 할인을 받거나, 저금리 할부 적용을 받을 수 있고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개인리스 프로그램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다음 비용적인 유리함을 살펴봐야겠죠. 또한, 자차 구매의 경우 중고차 교체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것도 저렴하게 구매하는 방법 중 하나가 될 수 있거든요.


현대자동차 10월 구매혜택

[ 현대자동차 2015 국가고객만족도(NCSI) 1위 기념 10월 구매혜택 ]


알찬 연말을 위한 힘찬 도약! 현대자동차 10월 판매조건 소식!

산에도 마음에도 단풍이 드는 10월 현대자동차 이벤트 안내


결국, 삶의 여유를 더하는 자동차의 선택만큼 그것을 합리적으로 구매하는 방식의 선택 역시 중요한 것 같습니다. 프로모션을 잘 따지되 한시적인 혜택을 놓치지 않고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조건으로 차를 장만하시길 바랍니다. ‘부자 되세요’라는 유명 카드사 광고의 메시지처럼 우리 모두에게 경제적인 여유, 그 여유가 풍요로 쭉 이어지길 기원합니다.



이종철 편집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