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EQ900


지난 9일 출시한 초대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EQ900(이큐 나인헌드레드)의 인기가 뜨겁습니다. 사전 계약만 1만1천여 대를 넘어섰습니다. 해외시장 진출을 앞두고 성능과 디자인에서 어느 고급차량에도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가 이어지는 중이기도 하죠.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작품인 EQ900는 대한민국 럭셔리의 자부심으로 세계 고급차 시장의 가장 혁신적인 가치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고객 여러분의 많은 호응과 관심만큼 안전, 승차감, 주행성능에 있어 새로운 기준이 될 EQ900의 기술 스토리를 소개해드리려 합니다. 이번 시간에는 드라이빙의 모든 순간에서 느낄 수 있는 FULL RANGE SAFETY, EQ900의 안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술융합을 통해 탄생한 HDA, 운전부하를 줄여 안전운전의 품격을 높이다


EQ900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

[고속도로의 안전을 높여줄 고속도로 주행지원 시스템 HDA(Highway Driving Assist)]


‘고속도로 사망사고 1위 졸음운전’이라는 표어나 뉴스 보도처럼 운전자가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사고는 미리 대응을 못 해서 더 치명적입니다. 이에 EQ900는 기존의 충돌안전성능과 폭넓은 사고예방기술에 만족하지 않았습니다. 현대자동차 양산차 최초로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HDA)을 탑재했습니다. 미래 능동형 주행 지원(ADAS) 신기술 연구팀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기존 차량에 탑재된 차간거리제어(ASCC) 기능과 차선유지제어(LKAS) 기능, 내비게이션 정보(맵데이터, GPS 등)를 융합하여 고속도로 상에서 스스로 차간거리 및 차선을 유지해줍니다. 

EQ900는 HDA로 페달과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도 레이더 센서를 통해 선행 차량과의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합니다. 그리고 전방 차량이 정차하면 자동으로 정지 및 재출발하는 기능과 함께 카메라로 좌우차선을 인식하여, 차선을 벗어나지 않는 주행이 가능합니다. 0~150km/h의 넓은 속도 범위에서 작동하는 HDA는 IT 기술이 적용되어 내비게이션 정보를 통해 고속도로를 인식하고 작동합니다. IC/JC, 톨게이트와 같은 고속도로 진·출입 구간에서는 자동으로 시스템이 해제됩니다. 그리고 내비게이션으로부터 고속도로 최고제한속도 정보를 받아 구간에 맞춰 자동으로 주행 속도를 변경하는 기능까지 더해져 국내 고속도로 환경에서 더 편리한 사용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렇듯 많은 편리함을 제공하는 HDA이지만, 개발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따랐습니다. 내비게이션 정보로 고속도로를 더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 차로의 가운데를 유지하는 기능 특성상 운전자의 이질감을 없애기까지 많은 난관이 있었습니다. LKAS는 차가 차선에 가까워질 때만 잠시 제어를 하지만, HDA는 상시 제어로 항상 스티어링휠이 움직이는데요. EQ900는 운전자의 의지와 반대로 작동할 때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도록 셀 수 없이 많은 튜닝 과정을 거쳤기에 최적화된 제어시스템을 자신합니다.



경고를 넘어 자동제어를 통해 사고위험을 적극 예방하다


EQ900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

[추돌사고를 예방하는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 SBSD(Smart Blind Spot Detection)]


EQ900에는 사고 위험 상황에서 차량 스스로 제어하여 능동적으로 충돌 위험을 줄이는 진일보된 시스템이 탑재되었습니다. 기존에 사고위험을 감지하고 표시/소리/진동을 통해 운전자에게 위험을 알려주던 후측방경보시스템(BSD), 전방추돌경보시스템(FCWS)보다 더 안전에 가까워진 기술입니다.

후측방 충돌회피 지원 시스템(SBSD)은 차선 이탈 중에 후측방의 사각 지역에 있는 차량과 추돌위험이 예상될 때 BSD레이더를 통해 사전에 위험을 감지합니다. 그리고 이탈 차선 반대편의 바퀴를 차체자세제어장치(ESC)로 부드럽게 제동하여 추돌 회피를 지원하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시스템입니다. 


EQ900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EQ900의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AEB(Autonomous Emergency Braking)는 차량 전면의 레이더와 카메라 센서가 상호 보완하며 전방의 차량이나 보행자를 인식합니다. 충돌이 예상될 때는 경보를 울리고 급제동이 필요할 경우에는 긴급 제동하는 기능입니다. 특히 전방 측면에서 접근하는 보행자도 정확하게 감지하고자 화소를 높이고 화각을 넓히는 등 전방 카메라의 감지 성능을 최대화했습니다.

그밖에 SBSD와 AEB같이 추돌위험이 있는 상황에서 추돌을 막아주는 시스템은 위험 상황에서 정확하게 작동해야 하기에 수많은 실험을 통해서 완벽에 가까워졌습니다. 동작하지 않아야 할 때 동작을 하는 오작동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까지 말이죠.



최악의 조건을 대비해 철저하게 검증하다


자동차의 주행지원시스템은 언제 어떠한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작동하도록 시스템 품질과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EQ900의 주행지원시스템은 카메라, 레이더,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하는 시스템이기에 오전/오후, 맑은 날/흐린 날, 비 오는 날/눈 오는 날까지 고려해야 했습니다. 때와 장소에 따라 주행상황과 반응성이 달라서 그 모든 경우의 수를 테스트해서 반영했습니다. 그리고 도로 환경에 대한 정확한 인지가 어려운 상황까지 설정한 테스트도 다양하게 진행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차선의 인식은 카메라 센서에 의존하기에 역광, 터널 진·출입과 같이 빛의 변화가 심한 상황은 최악의 조건이 됩니다. 이런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차선을 인식하고 작동하도록 테스트와 점검을 반복하였습니다.

최악의 조건을 가정한 테스트가 진행될수록 비 오는 날, 정체구간과 같이 보통의 운전자들이 싫어하는 환경이 차량 안전 시스템을 검증할 좋은 기회가 됩니다. 이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짤막하게 덧붙여보겠습니다. 올여름 일기예보를 통해 장마철 시험스케줄을 잡아 차량을 준비해 놓았습니다. 아시다시피 올해는 유난히 비 오는 날이 적고 장마철도 짧아서 예정대로 시험을 진행하기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연구원들은 출근해서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일기예보 확인일 정도로 일하다가도 비만 오면 밖으로 나가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고속도로에서 가다, 서다 반복되는 상황을 더 많이 시험하기 위해 출퇴근 시간은 물론, 명절에도 고속도로 정체구간만을 찾아 다녔습니다.

지금까지 EQ900의 예방에 중심을 둔 주행지원 시스템의 소개와 기술개발 관련 스토리를 전해드렸습니다. 이어서 불가피한 사고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는 EQ900의 안전 설계와 소재를 이야기하겠습니다.


EQ900의 9에어백

[빈틈없는 안전, EQ900의 9에어백]



유럽 최고 명차보다 높은 효율의 최고 강성 차체 개발


차량 샤시 부품이 충분한 성능과 퍼포먼스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차체의 비틀림 강성이 충분히 확보되어야 합니다. EQ900은 차체 비틀림 강성이 50 이상의 수준으로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차체 중에 최고의 강성을 자랑합니다. 기존 제네시스의 차체 강성 및 충돌 안전성도 국내 및 해외의 각종 공인 평가를 통해 우수함을 인정받았으나, EQ900은 이를 넘어서야 했습니다. 세계 시장을 공략하는 최고급 플래그십 개발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이라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개발 철학을 담아, 처음부터 다시 개발하자는 의지를 담았습니다. 초기 설계 단계에는 차체 300여 개의 부품을 원점에서부터 다시 한 번 검토하고 현대제철과의 완벽한 협업을 통해 당사의 엔지니어가 원하는 강판을 맞춤식 개발해서 적용하였습니다. EQ900를 구성하는 아무리 작은 차체 부품이라도 개발 과정에서 소홀함이 없었으며 완벽하게 부품 단위의 강도부터 철저하게 검증, 평가했습니다. 그 결과, 차체 비틀림 강성 1을 달성하기 위해 유럽 최고의 명차는 강판이 9kg 투입되었으나, EQ900는 8.5kg만으로 같은 강성을 달성하였습니다.


최고의 강성에 최고의 효율이 더해진 EQ900 차체

[최고의 강성에 최고의 효율이 더해진 EQ900 차체]



세계 유일의 원료 저장 설비와 자동차 강판 생산을 위한 제철 설비 구축


강성을 유지하며 강판 0.5kg 차이의 우위는 쉽게 구현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재료에서 설비까지 과감한 투자와 적극적인 협업 없이는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EQ900의 새롭고 강인한 차체의 근원인 철광석 등의 원료를 우선 살펴보겠습니다. 현대제철은 품질이 우수한 철광석 및 석탄을 선별적으로 구매한 후, 옥내 저장고에 저장합니다. 이는 수분이나 먼지 등 품질에 나쁜 요인을 차단하기 위함입니다. 수분 함량이 높아지면 코크스 강도가 저하되어 품질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철 1톤 생산에는 철광석 1.6톤, 석탄 0.7톤, 부원료 0.3톤 정도가 투입되는데요. 부원료까지도 옥내 저장고에 저장하여 불순물의 유입을 억제했습니다. 

EQ900의 차체에 최고 품질의 강판을 제공한 현대제철은 자동차 강판 생산에 최적의 제철 설비를 갖췄습니다. 전로 장입 전 탈황 전용 설비, 인 함량을 낮추기 위한 별도의 전로 구성 등 자동차 강판 품질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불순 원소를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최상의 설비를 구성하였습니다. 그 결과 최근 유럽 철강사 10여 곳에서 탈황 전용설비 벤치마킹을 위해 현대제철을 방문할 정도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초고강도 강판 생산을 위해 세계 최초로 6단 냉간압연기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기존 냉연업체 5 stand, 당진 2냉연 6 stand 설치


제네시스 EQ900


초대형 럭셔리 세단이자, 세계적인 명차의 대량 생산을 앞두고 현대제철은 EQ900에 있어 한결같이 최상의 차체 품질을 자신합니다. 현대제철은 국내 유일의 Digital 제철소로서 가동의 모든 상황을 전산화하여 중앙에서 집중 관리하는 통제센터를 운영 중인데요. 실시간 모니터링, 관리로 자연스럽게 EQ900을 비롯한 현대자동차 품질 편차의 최소화가 가능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인간 중심으로 진보된 EQ900의 기술로 최첨단 지능형 안전 지원 시스템과 고효율의 최고 강성 차체의 기술 스토리를 전해드렸습니다. 경고를 넘어 자동제어를 통해 사고위험을 최대한 예방하고 불가피한 사고에도 최고 효율의 강성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는 EQ900. 다음 시간에는 품격 있는 편안함과 안정감을 구현한 EQ900에 대해서 이야기하겠습니다.


제네시스 EQ90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