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겨울에 내리는 낭만적인 흰 눈이 운전자들에게는 겨울철 대표적인 ‘걱정 유발’ 아이콘이 되곤 합니다. 수북이 쌓인 눈과 꽁꽁 얼어붙은 도로 위에서 자동차 제어가 쉽지 않기 때문이죠.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눈길 운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는 행동 요령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눈길 운전 시 알아두면 좋을 7가지 행동 요령을 하나씩 짚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 기어 2단으로 출발


미끄러운 눈길에서 차를 출발 시킬 때에는 2단으로 출발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1단 기어의 강한 회전력 때문에 되려 눈길에서 쉽게 미끄러질 수 있기 때문이죠.


* 친절한 H-KEYWORD

‘오토매틱 차량(자동변속기 차량)도 기어 전환이 가능한가요?



YES! 기어노브를 D에 놓고 왼쪽으로 살짝 밀어주면 수동기어모드로 전환됩니다. 계기판에 단수가 표시되며 +,-로 단수변경이 가능합니다!


두 번째, 서행은 필수, 과속은 금물


지난 2015년 교통안전공단이 실시한 겨울철 눈길ㆍ빙판길 주행안정성 실험 결과에 따르면, 눈길 위에서 시속 40km만 넘어가도 통제가 어려워 사고 위험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특히, 직선 도로가 아닌 커브길이나 경사진 도로에서는 더욱 더 속도를 줄여 운전해야 합니다. 평소 속도보다 절반 가량으로 줄여서 운전하는 것이 필수!


세 번째, 차간 거리는 평소의 두 배 이상 유지


 

겨울철 눈길에서 앞차와의 거리는 평소의 두 배 이상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도로 위의 ‘블랙아이스(기온이 낮아지며 녹았던 눈이 다시 얇게 얼어 붙어 생긴 빙판)’는 육안으로 쉽게 확인하기 어려워 눈길 운전을 더욱 어렵게 하는데요. 이 때 차간 거리를 평소와 같이 유지하다가 미끄러짐이 발생한다면 앞차와의 충돌 사고 발생 확률이 높아지게 됩니다.


친절한 H-KEYWORD 

‘차간 안전 거리란?’



앞 차가 갑자기 멈춰도 안전하게 정지할 수 있는 사이 거리로 보통 일반도로에서는 달리는 속도에서 -15를 측정한 수치! Ex) 시속 70km->차간안전 거리 55m


현대자동차 신형 그랜저 IG에는 앞 차와의 거리를 감지하여 일정 차간 거리를 유지시켜주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이 적용되어 있어 차간 안전 거리 유지에 더욱 더 편리하답니다.



네 번째, 타이어 자국을 따라 주행


눈이 쌓여 있는 도로라면 앞선 차량의 타이어 자국을 따라 주행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차가 여러 번 지나간 곳일수록 눈이 녹아 있을 확률이 높을 뿐만 아니라, 타이어 자국으로 인해 옆으로 미끄러지는 위험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섯 번째, 눈길 운전 시야 확보 


눈이 많이 오는 날 운전을 하다 보면, 차 유리에 낀 서리로 시야 확보가 어려울 수 있습니다. 서리는 차 내부의 따뜻한 온도와 외부의 차가운 온도 차이로 발생하게 되는데, 이때 에어컨을 켜 습기를 제거해 시야를 확보할 수 있습니다. 또는, 운전 전 미리 김서림 방지제를 유리 표면에 바르면 얇은 막을 형성해 서리가 끼는 것을 막아줍니다.


* 친절한 H-KEYWORD

‘오토디포그 시스템?’



현대자동차 신형 그랜저 IG에는 오토 디포그 시스템(Auto Defog System)으로 내장된 습도 감지 센서가 차 실내 온도와 외부 기온을 비교하여 자동으로 에어컨을 작동시켜 전방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여섯 번째, 급제동은 피하고 엔진 브레이크 활용


빙판길에서 주행하다 속도를 줄이기 위해 풋 브레이크를 밟으면, 저항력이 약해져 차가 옆으로 돌거나 미끄러지는 등 위험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습니다. 풋 브레이크를 한 번에 밟지 않고 살짝 살짝 나누어 제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운전자분들은 높은 제동력을 가진 엔진 브레이크 사용을 추천하는데요. 평소에 엔진 브레이크 사용법을 조금씩 연습해 놓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친절한 H-KEYWORD 

‘엔진 브레이크란?’


엔진의 저항력을 이용하여 속도를 줄이는 방법으로 가속페달을 밟지 않은 상태에서 기어를 낮은 단수로 내려주면 브레이크를 밟은 것 처럼 속도가 줄어드는 운전 기술


일곱 번째, 골목길보다는 큰길을 이용


눈이 오는 날에는 골목길보다는 큰길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큰길일수록 제설 작업이 빨리 이뤄지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골목길은 그늘진 경우가 많아 큰길에 비해 쉽게 빙판이 형성되기 때문입니다. 이에 골목길일수록 미끄러짐이 발생하기 쉽고, 주변 건물 등과의 거리 또한 충분히 확보할 수 없기 때문에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일곱 가지 눈길 안전 요령을 익히고 눈길에도 안전 운전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