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금요일 밤, 도전자들의 끼와 가능성이 마음껏 발휘되는 무대 기적의 오디션! 예상치 못한 놀라운 미션과 이를 훌륭하게 소화해내는 도전자들의 넘치는 재능에 감탄과 찬사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기적의오디션리뷰2

  

언제나 시청자들의 상상 그 이상을 보여주는 기적의 오디션 13회에서는 아찔할 정도로 도발적인 판타스틱 라이브 퍼포먼스가 눈 앞에 펼쳐졌답니다. 저와 함께 생동감 넘치던 현장으로 다시 찾아가 볼까요?

 

 

퍼포먼스로 무대를 압도하다!


기적의 오디션을 뜨겁게 달군 10인의 도전자들

 

카메라 앞에서 연기하는 것과 무대에서 몸짓과 표정으로 연기하는 부분은 상당한 차이가 있을 듯 합니다. 실제 무대를 장악하는 존재감을 표출할 때, 대사 연기만으로는 부족함을 느낄 수 밖에 없는데요. 퍼포먼스가 각광받는 요즘 시대에는 연기자들에게도 많은 능력이 요구됩니다. 그리하여 13회에는 퍼포먼스를 통해 ‘대사가 아닌 몸으로 표현하라’는 미션 과제가 주어집니다.

 

기적의오디션리뷰3

 

가장 놀라움을 안겨준 도전자는 섹시 타악 퍼포먼스 드럼캣의 드러머 역을 선보인 박혜선인 듯 합니다. 평소 청순한 모습과는 180도 달라진 과감하고 도발적인 모습의 드러머로 변신하여 심사위원단에게 찬사를 받는데요. 이날 최고 득점을 기록하며 미션을 완료하였습니다. 무대를 사로잡는 그녀만의 섹시 카리스마가 강력하게 어필하였기 때문이겠죠?^^

 

기적의오디션리뷰4

 

매회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은 손덕기는 이날 고난도의 비보잉 퍼포먼스를 준비했습니다. 이번 손덕기의 무대를 도와준 잔조크루는 세계 최고 수준의 비보이 댄스팀인데요. 이들과 함께 미션을 수행한 손덕기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환상적 퍼포먼스를 선 보여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쉽지 않은 미션이었음에도 끝까지 노력하는 모습에 가슴이 찡했답니다.

 

기적의오디션리뷰5

 

지난 12회를 통해 멋진 연기를 선보인 허성태는 도전자들 중 가장 맏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팝핀댄스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놀라움을 안겨주었습니다. 그를 가르친 스승은 팝핀댄스의 선구자 팝핀현준 이었는데요. 허성태의 잠재력을 최대치로 끌어내어 기대 이상의 역동적인 무대를 꾸며주었습니다. 


영광의 순간 이면에는 탈락의 아픔도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밸리 댄서로 파격변신을 시도한 박시은과 절도 있고 아름다운 검무로 관객을 사로잡은 김베드로는 결국 아쉽게 고배를 마시며 기적의 오디션의 무대와 이별했습니다.

 

회를 거듭하며 잠재된 가능성을 실제로 만들어가는 도전의 드라마, 기적의 오디션! 이제는 프로그램이 기적을 만드는 것이 아닌, 도전자들 스스로 기적을 만들어 나가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고 느껴집니다. 이미 꿈의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며 달리고 있는 그들의 노력과 도전을 마음 깊이 응원합니다!

 

 

예측불가 도전 과제에 맞서 치열한 경쟁이 계속되는 기적의 오디션 14회!

 

10인의 도전자들 꾸민 멋진 퍼포먼스 무대를 보고 나니 다음 생방송 무대에서 만나게 될 8인의 도전자들의 변신이 기대되는데요. 그들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우리 앞에 서게 될까요?^^
 

기적의오디션리뷰6

 

마치 미운 오리새끼가 백조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지켜보는 것처럼 시청자들 역시 기적의 오디션 도전자들이 매회 숨어있던 끼를 발휘하고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잠재력에 기대를 나타내며 따뜻한 격려의 박수를 보내고 있답니다.

 

단순히 우승자와 탈락자라는 잣대로만 평가되는 것이 아닌 한 사람, 한 사람의 인생과 배경을 집중 조명하고 그 안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는 것이 기적의 오디션의 참된 취지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래서인지 더 멀리 날아오르고자 하는 도전자들의 역동적인 날갯짓이 다음 미션을 통해 어떻게 새롭게 변화될 지 기대가 큽니다.^^

 

 기적의오디션리뷰7

 

현대자동차와 함께 하는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는 기적의 무대. 기적의 오디션! 도전자들에게 주어진 미션과 냉혹한 경쟁은 최종 우승자가 결정되는 날까지 계속됩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도전자들이 보여주는 성장과 기적이 일어나는 무대를 끝까지 함께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현대차배너

신고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