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시장에서 C1 세그먼트는 B 세그먼트 다음으로 규모가 큰 시장입니다. 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2007년 유럽에 특화된 전략차를 투입했으니, 이 차가 바로 i30 입니다. FD(이전 i30의 프로젝트명)의 상품성을 보완해 진정한 유럽 C1-세그먼트 Tier-1 차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시작된 i30.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현대차의 새로운 바람을 선도하고 있는 그 이야기를 지금 만나봅니다.^^

 

i30기획단계01

 


소통과 협력으로 최적의 개발 솔루션을 찾아라!

 

i30는 유럽을 시작으로 국내, 북미까지 차례로 투입되면서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바람을 선도했습니다. 그러나 과거 전 지역에서 판매는 늘었지만 주요 목표인 유럽에서의 판매는 기대한 만큼의 실적을 거두지는 못했으며, 향후 시장 전망도 글로벌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그리 녹록한 상황이 아니었지요. 자연히 새로운 모델에 대한 개발 필요성이 제기되고, 개발 여건과 시장 상황을 고려해 개조차 보다는 신모델 개발이 타당하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였습니다.

 

i30기획단계02

 

연구소는 전 부분이 GD 개발제안 초기 단계부터 심도 있는 검토와 협의를 하였습니다. 이것이 신차 개발 시 제안 단계에서 실시하는 제품제안 설명회인 셈인데요. GD는 유럽 정통 해치백의 스타일 밸런스와 경쟁차의 제원동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발방향이 결정되었습니다.

이후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기존 차의 장단점을 철저히 파악하여 GD에서 보완 반영하는 것으로, 그 결과 GD의 중점 개발 방향은 개성적인 스타일, 유럽형 주행성능, 연비와 안전의 3가지로 압축되었습니다.

 


유럽 고객이 원하는 감성품질을 담아라!

 

GD를 기획하면서 가장 중점을 두었던 요소 중의 하나가 고객 감성품질의 획기적인 향상이었습니다. 기존 i30는 유럽 언론이나 전문 잡지사 평가, 소비자 조사 평가에서 유럽 취향의 디자인과 충분한 실내 공간, 시트의 편안함, 디젤 엔진의 파워와 가속성능, 주행 정속성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요.

그러나 외관의 독창적 이미지 부족, 화물 공간 부족, 가솔린 엔진의 가속성능 부족, 험로 주행성 부족 등의 상품성과 관련된 요소에 대해서는 반복적으로 지적을 받았습니다.

 

i30기획단계03

 

신차 개발에선 이러한 문제점이 해결되어야만 했지요. 고객 관점에서 볼 때 i30의 상품성을 조금 더 끌어올려야 하는 것이 제품기획 담당자들이 풀어야 할 숙제였습니다. 먼저 외관 스타일, 인테리어의 감성 및 마무리 품질을 올리는 것이 급선무였는데요. 이는 고객이 차량 구매 시 첫인상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으로 반드시 개선이 필요한 요소였습니다. 디자이너들과의 협의와 수 차례 디자인 개선 작업을 통해 에너지가 넘치는 유렵형 스타일로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인테리어의 재질과 컬러의 조화를 통해 고급감을 부여했습니다. 이러한 감성적인 요소들이 하나 둘씩 추가되면서 i30의 모습이 서서히 완성되어 갔습니다~

 

i30기획단계04

 


진정한 유럽형 차량을 만들어라!

 

기존 i30는 유럽공장과 울산공장에서 5도어 해치백과 왜건을 각각 생산해 유럽과 북미를 대응하는 전략이었는데요. GD는 유럽공장은 5도어/왜건/3도어, 국내공장은 5도어만 생산합니다. 유럽시장을 제외한 지역은 5도어만 투입함으로써 개발과 공장 운영의 효율화를 도모하고자 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왜건의 개발 방향이 기존 유럽과 북미를 고려한 크로스오버 왜건에서 유럽 정통형 왜건 개발로 바뀌어 화물성을 더욱 강화한 유럽형 모델로 개발하게 된 것이죠.


※ 본 내용은 현대자동차 ‘R&D STORY(2012년 i30)’를 토대로 제작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위로